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인도란 나라를 대표적으로 수식할 수 있는 말은 뭘까?
신흥경제대국, 10억이 훨씬 넘는 인구, 불합리한 카스트 제도, 마하트마 간디,
라빈드라나드 타고르 등…
수없이 많은 키워드가 있지만 무엇보다 인도 최고의 보물 타지마할일 것이다.

죽기 전에 가 볼 곳이 한 두 곳이겠냐만 타지마할은 지구에 태어났다면
꼭 가봐야 할 곳이다.
더욱이 인도여행을 가는데 이곳을 보지 않는다면 앙꼬 없는 찐빵,
팥 없는 빙수를 먹는 격이라.
타지마할은 인도 중북부에 위치한 아그라란 도시에 있는 무덤이다.
아름다운 외관은 무덤과는전혀 거리가 멀어 보인다.
“무덤이 무덤다워야지 이건 뭐 아름다운 왕비가 살고 있어야 할 궁전
 같잖아”란 의문이 들었다면 절반은 맞는 셈.
타지마할은 왕비를 위해서 만들어진 건축물이 맞으니까.
하지만 산 왕비가 아니라 죽은 왕비를 위해 만들었으니 무덤인 것이다.
16~17세기 막강한 국력을 자랑했던 인도 무굴 제국의 5대 왕 샤 자한에게는
아름다운 왕비 뭄타즈 마할이 있었는데 너무나 사랑스럽고 총명한
여인네였던가 보다.
수많은 후궁들을 찬밥 신세로 만들고 왕의 총애를 독차지한 결과 그녀가
낳은 자식만 14명.
하지만 14번째 아이를 낳던 중 그녀는 39세의 나이로 죽고 만다.
머리가 하얗게 셀 정도로 상심한 왕은 세상 어느 남편도 할 수 없는 것을
해 주기로 결심하는데….
바로 타지마할이란 전무후무한 거대한 무덤을 만드는 것이었다.
공사는 왕비가 죽은 다음 해인 1632년부터 진행되었다.
안 그래도 인도 최고의 건축광이라 불리었던 샤 자한이 그토록 사랑하던
왕비를 위해 최고의 무덤을 만들기로 마음 먹었으니
그 공사 규모가 오죽
대단했겠으랴. 공사에 투입된 인부만 2만 명이요, 코끼리가 1000마리였다.
설계는 당시 세계에서 가장 이름을 날리던 이란의 ‘우스타드 이샤’란
디자이너에게 맡겼으며
이탈리아, 터키, 중국 등 동서양의 내로라하는
기술자들이 최고의 걸작을 만들기 위해 모였다.
일설엔 공사가 끝나고 나서 다시는 이와 같은 걸작을 만들지 못하게 기술자들의 손목을 잘라버렸다는데 믿거나 말거나~!
 
샤 자한은 로맨티스트임과 동시에 심각한 편집증 환자였으리라.
중앙의 묘궁을 비롯해 동서남북의 출입문, 갖가지 모스크까지 한 치도
대칭에 어긋나는 건물이 없다.
심지어 건물의 세세한 조각 하나하나까지 좌우의 균형을 맞췄다.
살아생전 현명하고 이성적이었던 왕비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한 고도의
집착이었을까.
아무튼 사랑 앞에서는 백성들의 희생도, 텅텅 비어 가는 국고도 눈에 보이지 않았던 이  ‘로맨스빠빠’의 걸작은 무려 22년이 걸려 완성된다.
예로부터 자신의 욕심을 위해 공사를 군주는 언제나 비참한 말로를 맞이하기 마련.
중국 수나라의 양제는 자신의 향락을 위해 대운하를 짓다 결국 나라까지 망하게 만들었지 않은가.
떠나간 왕비에 대한 그리움이 애절해 봤자 백성들에겐 그저 홀아비 청승
떠는 꼴 보는 격이라….
나라는 기울어져 가고 백성들의 삶은 피폐해져 간다.
한 명의 망자를 기리기 위해 수많은 산자의 신망을 잃은 이 철없는 국왕은
결국 아들의 쿠데타로 왕위에서 쫓겨나고 만다.
아버지를 유난히도 싫어했던 그의 둘째 아들 아우랑제브는 샤 자한을
타지마할 바로 옆의 무삼만 버즈라는 탑에 유폐시켰는데
그 증오가 어찌나
대단했던지 짜디 짠 바닷물을 식수로 줄 정도였단다.
결국 말년의 샤 자한은 눈앞에 보이지만 갈 수는 없는 타지마할을 바라보며 쓸쓸하게 죽고 마는데….

 
한 시대를 풍미했던 철없던 로맨스빠빠는 이렇게 허무하게 갔지만
그가 남긴 아내의 무덤은 인도를 빛나게 하는 희대의 걸작으로 남았다.




출처 : 네이버여행/월드타운>아시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7 [WPGA] 여행용 골프백 감사합니다. 박종복 2006.12.01 19966
956 힘내시고 축복 가득 하세요 조근용 2006.11.29 22823
» 희대의 로맨스가 남긴 찬란한 무덤 타지마할(Taj Mahal) 한정민 2007.07.13 19794
954 휴대폰 분실시 대처요령 서재용 2007.09.06 19757
953 휠 미클슨의 겨울 골흐 ! 박재윤 2011.02.03 21515
952 후지쿠라 샤프트 팝니다. 장민수 2007.12.27 19683
951 횐님들도 조심(너무 아파보이네요) 전학봉 2006.12.18 17662
950 횐님들 이것이궁금해요? 알려주세요 최정미 2006.12.21 20064
949 회원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김재범 2009.03.03 21163
948 회원님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정문석입니다. 정문석 2006.10.12 30928
947 회색 도시 서울 곳곳에 숨겨진 예술을 찾아 보세요. file 허은아 2008.04.25 19662
946 회를 드실때는 기생충 감염에 주의를 전학봉 2006.12.13 20724
945 황당한 동영상 전학봉 2006.12.13 18409
944 환상적인 비트박스 윤석구 2007.03.22 17704
943 환상의집 구경하세요 전학봉 2006.12.13 17929
942 화장실에서 최정미 2006.12.18 19247
941 화이트 크리스마스(캐롤모음) 전학봉 2006.12.07 19778
940 홍대 맛집 file 한영진 2008.03.04 20831
939 홈피 좋아졌습니다 전상하 2006.10.17 25428
938 홈페이지가 새단장 했군요! 성재훈 2006.10.12 2738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 4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