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2008.11.24 10:31

그립 체크~!^^

조회 수 2035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가장 흐트러지기 쉬운 골프의 기본기가 바로 그립, 에이밍, 셋업 이 세 가지다. 프로의 경우에도 흐트러진 기본기를 바로 잡는 반복 연습이 중요하다.

아마추어일 경우엔 두말할 나위가 없다. J골프 해설위원인 백승윤 프로에게서 정확한 기본기 점검법을 배워보자.

그립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얼마만큼 정확하게 일정한 그립을 잡느냐다. 그립을 잡을 때마다 매번 달라진다면 일관된 방향성을 기대할 수 있다. 그렇다면 그립은 어떻게 잡아야 할까?

왼손은 손바닥으로 잡되 오른손은 손바닥이 아니라 손가락으로 잡아야 한다. 그래야 움직임이 한결 수월해진다. 왼손은 검지의 두 번째 마디와 새끼손가락 아래 두툼한 손날 부분의 앞쪽을 연결하는 선에 클럽이 오도록 잡는다.

오른손 V자는 오른쪽 귀를 가리킬 수 있도록 하되, 오른손은 손가락을 쭉 펴서 2~4번째 세손가락으로만 오무려 잡는다. 잡을 때는 중지 둘째 마디가 클럽의 밑으로 오는 느낌으로 잡아야 한다.

헤드의 궤도는 오른손 그립에 의해 결정되며 이는 방향성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 골프 스윙의 절반 이상은 올바른 그립에 의해 결정된다.

페이스가 목표지점과 스퀘어한지 체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이를 체크하기 위해서는 연습장에서 항상 클럽을 머리 위로 올리고 페이스 라인이 평행한지 확인한 다음 어드레스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 다음 클럽을 그대로 볼에 내려놓으면 목표지점에 대해 스퀘어한 자세를 취할 수 있다.

클럽을 스퀘어로 유지해도 타깃과의 정렬을 바르게 취하지 못하면 정확한 방향성을 기대할 수 없다. 타깃과 몸, 페이스를 일치시키는 연습을 해야 한다. 사진(상단 첫 번째)에서처럼 목표 방향을 향하도록 클럽을 지면에 내려놓고 또 다른 클럽 하나를 양 어깨 사이에 끼운 다음 두 개의 클럽이 목표지점과 일치하도록 에이밍하는 연습을 한다. 클럽의 방향을 계속 움직여가며 바르게 셋업하는 연습을 하면 필드에서도 방향 감각을 유지할 수 있어 안정적인 에이밍이 가능해진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